美법원, 스타벅스 등 커피업체에 '커피 컵에 발암물질 함유 경고문 부착' 명령


스타벅스를 포함한 90여 개의 커피회사들이 원두 로스팅 과정에서 발암물질이 생성될 수 있다는 경고문을 커피 컵에 명시해야 한다는 법원 판결이 나왔다.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 고등법원의 엘리우 버를 판사는 29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 소재 독성물질 교육조사위원회(CERT)가 90개 커피회사를 상대로 낸 소송의 2단계 공판에서 "커피회사들은 커피 컵에 발암물질 경고 라벨을 부착해야 한다"고 원고 측의 손을 들어줬다.


2010년, CERT는 로스팅할 때 생성되는 아크릴아마이드가 발암물질에 해당하며, 아크릴아마이드의 높은 함유치가 암을 유발할 수 있다고 주장하며 소송을 냈다.

1단계 공판에서 커피업계는 생성되는 아크릴아마이드가 인체에 영향을 주지 않을 정도로 미미하다고 주장했지만 이를 입증하지 못한 바 있다.


버를 판사는 "피고 측의 의학전문가, 병리학자들의 증언에서 로스팅 과정 중 발생할 수 있는  화합물이 인체에 끼치는 위험이 미미하다는 점을 입증하지 못했다"고 밝히며,  "원고 측은 커피의 지속적인 음용이 태아와 유아, 성인에게도 위험할 수 있다는 증거를 제시했다"고 말했다.

이후 열리게 될 3단계 공판에서는 커피회사들이 발암물질의 함유 가능성을 명시하지 않은 점에 대한 배상액을 두고 치열한 공방이 펼쳐질 것으로 예상된다.
원고 측은 매일 4천만 명의 캘리포니아 주 거주자들이 커피를 마신 것으로 가정하고 1인 당 2,500달러 이상의 배상금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뉴스&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