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원문화재단, ‘2018 명원세계차박람회’ 열어



오는 8월 2~5일, 서울 삼성동 COEX에서 ‘2018 명원세계차박람회’가 열린다.

특히 이번 차박람회에서는 지난 4월 27일 남북정상회담을 기념하고 우리나라의 변함없는 평화를 기원하는 마음으로 찻자리와 차를 나누는 ‘평화다례’가 준비될 예정이라 이목을 끈다.

평화다례는 (재)명원문화재단(이사장 김의정)이 역사적으로 행해온 다례와 현재 한반도 화합 분위기를 접목한 찻자리다. 의식 모든 부분에서 남과 북이 조화를 이루는데, 차는 남한의 한라산과 하동, 보성의 녹차를 사용하고 물은 백두산 청정수를 사용한다. 남쪽의 삼색다식과 북쪽의 개성약과를 다식으로 올리며 남한의 무궁화와 북한의 작약으로 찾자리를 장식할 예정이다.

이번 차박람회는 8월 2일 개막식으로 화랑무례와 화랑다례, 선비연화다례(상연다례), 궁중무용을 선보일 예정이며 3일에는 남북평화를 기원하는 다인들의 마음을 담은 한민족 평화다례가 펼쳐지고, 4일에는 청소년과 일반인 다례경연대회로 차와 인성함양을 도모한다. 5일 폐막식 공연으로 조선 고종 당시의 ‘궁중진연다례와 춘앵전’을 재현한 무대를 준비했다.

이번 박람회를 준비 중인 명원문화재단 관계자는 “우리나라는 역사적으로 우리 고유의 얼을 담은 다양한 형태의 다례를 행해왔다”며 “평화통일의 시대에 민족의 얼과 풍류를 담은 다례를 이번 박람회에서 두 눈으로 직접 경험할 것을 권한다”라는 바람을 전했다.

02-742-7190 |
www.worldteaexpokorea.com

뉴스&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