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스페셜티커피의 길 찾다



2017년 12월 우리는 인도네시아 수마트라 시디카랑으로 향했다. 한국은 수많은 이들이 커피를 마시고, 판매하며, 공부하고 있다. 안타깝게도, 우리나라는 커피를 재배할 수 있는 곳이 아니다.(물론 많은 곳에서 비닐하우스 등을 통해 재배하기도 하지만…) 그래서인지 커피를 사랑하는 즉, 커피에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커피를 재배하는 농장에 가고 싶어 한다. 물론 나도 항상 커피를 재배하는 나라에 가고 싶은 큰 꿈을 가지고 있었다.

‘인도네시아 커피산지 체험 프로그램’을 기획한 것은 이런 이유다. 내가 원했으니, 남들도 원할 것이고 그들의 꿈을 도와주고 싶었다. 이 프로그램은 인도네시아에 있는 PODA COFFEE Cooperative와 MOU를 맺어, 책으로만 알 수 있었던 현지를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커피산지가, 그리고 인도네시아커피가 궁금한가? 그렇다면 함께 떠나보자.


인도네시아 PODA COFFEE Cooperative에 속한 ‘내 친구’ 사무엘(Samumel)과의 만남은 4년 전 Q-grader 인증시험에서 시작됐다. 그 전에는 주로 커피를 판매하고 공부하는 학생들만 만났기에 실제 농부와의 만남은 신기했다. 그때 사무엘과 인도네시아에 꼭 가겠다 약속하였고, 그 약속으로 인해 농장을 가게 되었다.

그리고 2017년 12월, 인도네시아의 4번째 방문 이야기를 해볼까 한다.


여러 커피산지를 경험했던 사람들 대부분은 아마도 인도네시아 산지가 첫 방문지일 가능성이 높다. 거리상으로 다른 생산국과 다르게 그렇게 멀지 않은 곳이기 때문이다. 물론, 인도네시아는 한국에서 7시간이면 갈 수 있지만, 산지를 경험하기 위해선 국내선 비행기를 한 번 더 타고 가야 한다.

특히 수마트라섬은 굉장히 넓은 면적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공항에 내려 농장이 있는 지역까지의 거리가 차를 타고 반나절의 시간을 더 가야 커피를 재배하는 농장 지역인 SIDIKARANG에 도착하게 된다. 인도네시아의 수마트라섬에 위치한 SIDIKARANG에 ‘PODA COFFEE Cooperative(이하 PODA)’가 있다. 이곳은 2009년에 설립되었으며 약 1,500명의 회원들과 해발고도 1,400m 이상에서 농부들이 모여 커피를 재배하는 곳이다.

이번 여행의 목적은 좋은 커피를 찾는 것, 실제 농장 현지에서의 경험 및 체험과 농부와의 만남, 그리고 교육이었다.


자세한 내용은 월간 <커피앤티> 2월호(193호)에서 만나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