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공사, 22일 휴게소에 첫 EX-cafe 선보여



한국도로공사(사장 이강래)는 지난 22일 중부고속도로 하남드림휴게소에 커피전문점 ‘EX-café’ 운영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EX-café는 도로공사가 직접 디자인 개발한 브랜드로, 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 가격의 절반인 2,000원에 커피를 제공한다.

현재 휴게소 커피점 대부분은 프랜차이즈 위주로 운영돼 시내 매장과 비슷한 높은 가격에 판매된다. 잠시 쉬어가는 휴게소 특성상 고객 대부분이 테이크아웃을 하는데도, 장소이용료가 포함된 시내 가격과 비슷한 것은 불합리하다는 불만과 품질에 대한 지적이 있었다. 이에 도로공사는 고속도로 휴게소 음식서비스 혁신의 일환으로 다각적인 현장조사와 전문가 자문을 거쳐 ‘가격은 down, 품질은 up’한 자체 브랜드 EX-café를 개발했다.

판매가격은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시중 커피의 절반 수준인 2,000원까지 낮췄다. 기존 커피전문점과 같은 톨사이즈 용량을 유지하면서도 Hot과 Iced 커피 모두 2,000원으로 유지한다.

반면 품질은 최고 수준으로 유지한다는 계획이다. EX-cafe에서 사용하는 원두는 커피마니아들에게 사랑받는 에티오피아 예가체프, 과테말라 안티구아 등의 싱글오리진을 사용할 예정이다. 로스팅&드립방식 머신을 사용해 풍미가 뛰어나면서도 원두의 신선도가 유지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이강래 한국도로공사 사장은 “EX-café 출시로 기존 브랜드 커피와 함께 휴게소에서 고객의 선택권을 넓혔다”라며 “EX-oil이 정량·정품으로 시중 주유소 가격인하의 견인차 역할을 하듯 EX-café도 커피시장의 가격인하를 유도해 국민들의 주머니 부담을 줄이는 마중물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뉴스&이슈